가사

지나간 날이 밉지는 않아 세상을 만나 어른이 됐고 그대를 보면 아팠던 내가 자꾸 보여서 어떤 위로라도 할 수 있으니 들리지 않는 노랠 부르고 보이지 않는 그림을 그리던 나 누군가 내 오랜 슬픈 꿈을 깨운 것처럼 나도 그대의 맘 깨우고 싶어 바람이 부는 어느 날 흔들려도 좋아 뒷걸음쳐도 돼 쓰러질 수 있어 하지만 그대여 언제나 괜찮아 휘청이던 하루 우두커니 서있는 내게로 와 얼마나 많은 눈물을 쏟고 얼마나 깊은 한숨을 뱉었는지 그댄 아무 말 하지 않아도 난 듣고 있어 이젠 그대 맘이 내 맘 같아서 바람이 부는 어느 날 흔들려도 좋아 뒷걸음쳐도 돼 쓰러질 수 있어 하지만 그대여 언제나 괜찮아 휘청이던 하루 우두커니 서있는 내게로 와 세상 어딘가엔 우리가 찾던 그 정답이 있는 걸 나 달려온 그 이유 나보다 더 나를 많이 믿어 준 그 사람 만나면 난 아이처럼 울겠지 눈물이 나면 그렇게 다 젖어도 좋아 소리 내 울어도 바보여도 좋아 사랑해 그대여 영원히 괜찮아 바람이 멎는 곳 풍경처럼 서있는 내게로 와